알림광장

'눕는 휴게실' '캐스팅 오디션'... 뭔가 다른 채용박람회가 열렸다 [한경 잡앤스토리]
2014.07.17   조회수 669






시작이 뭔가 달랐다. 흰색 바탕에 검정색 표 대신 원하는 항목을 눈에 띄는 곳에 배치할 수 있도록 한 마인드맵 형태의 이력서가 이날 박람회가 건넨 첫인상이었다.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1층 홀 A4에서 '창조산업 일자리 페스티벌'이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후원한 이 행사는 이틀간 진행되며 첫 날에는 콘텐츠, 둘째날에는 예술을 주제로 열린다.





이번 행사의 주된 프로그램은 '일자리 테마전'이다.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게임, 교육기관 등 콘텐츠 및 예술분야의 다양한 관계사 담당자가 참여한 부스에서 채용 및 직무상담을 진행하는 코너다. 시작 시간인 오전 10시부터 담당자들은 행사 내내 부스를 지키고 개인면담을 진행했다. '안바도 비디오' '엄청난 벤처' 등 현재 구인 중인 8개 스타트업도 참여했다.





오전 11시, 행사장 내 특설무대에서 토크콘서트가 동시에 진행됐다. 이날 연사로는 '대도서관'이라는 닉네임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BJ 나동현 씨가 나섰다. 콘텐츠 등록 첫 달 70만원으로 시작했다는 나 씨의 현재 월 평균 유튜브 조회 수익은 약 3000만원 대에 이른다.
'퍼스털 엔터테인먼트'라는 이름으로 자신을 소개한 나 씨는 △매 달이든 매 주든 꾸준히 콘텐츠를 올릴 것 △덜 자극적이더라도 밉지 않게 디자인할 것 △개성을 녹일 것 등 세 가지 성공조건을 제시했다. 그는 이어 "최근에는 외국인 구독자도 늘고 있는 만큼 영어실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해 현재 영어과외를 받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후 1시부터는 캐스팅 오디션이 이어졌다. 드라마 '어반라이프'와 영화 '친구맞니?' 등을 만들고 있는 실제 제작사 관계자들이 참여해 작품 주인공 섭외에 나섰다. 참가자들은 자유연기와 노래, 춤 등 다양한 재능을 발산하며 배역을 맡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그동안의 채용박람회에서는 볼 수 없었던 프로그램과 강사진들이 대거 포진되며 이색적이고 재미있었다는 반응이 많았지만 아쉬움 섞인 목소리도 있었다. 부대행사에 참가하느라 정작 실제 취업을 지원해주는 상담부스로의 관심이 적었던 것.
예술분야 취업을 준비 중이라는 경희대학교의 한 학생은 "볼거리가 많아 화려하고 좋긴 했지만 너무 시끌벅적해서인지 채용상담에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가 마련되지 않아 아쉬웠다"고 전했다.
행사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17일에는 예술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오전 11시 토크콘서트에는 안은미 예술감독이 연사로 나서며 오후 1시에는 '희곡이 들린다'라는 이름의 명작희곡낭독공연이 펼쳐진다.



출처 및 기사 원문 : http://www.jobnstory.com/news/view.html?section=7609&category=7613&no=2939

이전글 예술과 콘텐트가 만나는 축제, 국내외 기업 100곳 참가 [중앙일보] 2014.07.17
다음글

목록으로 돌아가기